‘나 함께 산다!’ 생활문화공동체 10년 성과 공유회 개최

2018.12.17

‘나 함께 산다!’ 생활문화공동체 10년 성과 공유회 개최

- 2009년부터 144개 생활문화공동체, 약 46만 명 주민 참여
- 지원종료 후 약 57% 교류 지속, 주민 간 관계 회복에 효과성 나타나

 

 

문화체육관광부(장관 도종환)가 주최하고, 지역문화진흥원(원장 나기주)이 주관하는 ‘생활문화공동체만들기 10년 성과공유회'가 오는 12월 21일(금) 오후 1시 서울 명동 커뮤니티하우스에서 개최된다.

 

생활문화공동체만들기 사업은 2009년부터 시작하여 마을의 활력을 도모하고자, 문화를 통한 생활권 기반의 공동체 활동을 지원해왔다. 올해 10년째를 맞이하여 <생활문화공동체만들기 10년 성과공유회> ‘성장, 멈춰서서 바라보는 시간’이라는 주제로 지난 10년간의 활동과 성과, 문제점들을 살펴보며 앞으로 10년의 새로운 방향을 함께 모색하는 자리를 마련하고자 한다.

 

이날 행사에는 지역문화진흥원 나기주 원장을 비롯하여 2018년 생활문화공동체만들기 사업에 참여했던 담당자와 사업관계자 약 150여 명이 모여 10년 성과공유회를 축하할 예정이다. 프로그램은 ▲ 올해 성과 및 내년 사업계획 공유 ▲ 역대 사업담당자들과 사업추진과정 ▲ 종합토론 ▲ 2018년 3년 졸업단체의 사례발표 ▲ 역대 참여단체 네트워크로 진행될 예정이다. 성과공유회 참여방법은 지역문화진흥원 홈페이지(http://www.rcda.or.kr)를 통해 사전 참가신청이 가능하다.

 

이 외에도 생활문화공동체 10주년을 맞아 지난 5월부터 진행했던 성과분석 연구결과를 확인할 수 있다. 지원단체 전수조사 결과, 지원 종료 이후에도 자발적으로 마을 활동을 지속하고 있는 마을은 40.8%로 나타났고, 외부 단체와 교류하고 있는 마을이 57.1%로, 약 60%에 달하는 것으로 나타났다. 이는 지원을 받는 3년으로 활동이 끝나는 것이 아니라, 마을 내 관계 문화와 주민들의 문화적 활동을 확장시키는 사업으로 진행되고 있음을 확인할 수 있는 결과로 10년간의 사업 현황과 환경 분석, 졸업단체 추적조사, 사업 효과성 분석에 대한 종합적 결과가 공유될 예정이다.

 

지역문화진흥원의 나기주 원장은 “이번 성과공유회를 통해 주민이 행복한 공동체를 만들기 위한 다양한 방안을 고민하여 더 나은 정책을 수립하는데 최선을 다하고자 한다.“고 밝혔다.

 

 

 

이 보도자료와 관련하여 더 자세한 내용이나 취재를 원하시면 지역문화진흥원 정책사업팀 정종미 주임(☎02-2623-3115)에게 연락주시기 바랍니다.



첨부파일

본 웹사이트에 게시된 이메일 주소가 전자우편 수집 프로그램이나 그 밖의 기술적 장치를 이용하여 무단으로 수집되는 것을 거부하며, 이를 위반 시 정보 통신망 법에 의해 형사 처벌 됨을 유념하시기 바랍니다.

게시일 : 2016년 10월 12일